aufmacher_neu-1400

K 2016에서 만나는 랑세스의 혁신 기술

10월, 전 세계 플라스틱과 고무 업계의 관심이 모두 독일 뒤셀도르프로 향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고무 박람회인 ‘K2016’가 오는 10월 19일부터 26일까지 열리기 때문인데, 특수화학기업 랑세스도 이번 박람회에 참가해 다양한 고성능 플라스틱 제품들을 선보입니다.

레드 컬러로 돋보이는 존재감

messestand_bearbK2016 은 규모 자체도 최대이지만, 세계 플라스틱 산업의 미래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자리이기에 업계에서 매우 중요한 행사입니다. 플라스틱 제품 개발부터 제조 공정 등에 이르는 중요한 의사 결정이 시작되는, 플라스틱 산업 전반을 집대성한 박람회라고 볼 수 있는데요. 올해에는 약 3,100개 이상의 플라스틱 및 고무 기업들이 참가해 각 사의 제품과 기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랑세스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 라인케미 첨가제 사업부 그리고, 사우디 아람코와의 합성고무 합작사인 아란세오와 함께 K2016에 참가합니다. 지난 K전시회에 이어 전시장 내 ‘고무 거리(Gummistraße)’ 6번 홀에서 독일고무산업무역협회 (German rubber industry trade association), Dr. Gupta 출판사와 함께  고무가공업체를 위한 발표장도 다시 한번 마련합니다.

이번 K2016에서 랑세스는 부스 디자인부터 돋보입니다. 700평방미터 규모의 부스는 기업 상징색인 레드 컬러가 두드러지는 디자인으로 한 눈에 보아도 랑세스의 존재감이 느껴집니다. 단순한 기업 홍보용 부스를 뛰어넘어 심미적으로 더욱 진화했습니다.

Quality works.

“Quality Works”. 올해 새롭게 세운 랑세스의 모토입니다. 이는 랑세스의 품질 우선주의를 추구하는 기업상과 활약상을 나타냅니다. 랑세스그룹 경영이사회 임원인 허버트 핑크(Hubert Fink) 박사는 “이 슬로건은 함축적이면서도 강력합니다. 랑세스의 탁월한 제품과 기술력뿐만 아니라 글로벌 지향성, 고객중심, 우수한 서비스와 효율적인 프로세스를 추구하는 랑세스의 의지를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라고 설명합니다. 이번 K2016을 통해 랑세스는 새로운 기업 모토를 반영한 캠페인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듀레탄으로 만든 엔진 오일팬

motoroelwanne_porsche_bearb

최 근 오일팬 모듈 설계에는 폴리아미드 6.6과 동일한 강성이지만 더 경제적인 폴리아미드 6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랑세스의 듀레탄 Durethan BKV 30 H2.0가 적용된 포르쉐 911 카레라의 신형 6기통 복서 엔진 오일팬 모듈이 그 대표적인 최신 사례입니다.

경량화 기술은 자동차 연비를 개선하는 데 있어 핵심 과제입니다. 최근 엔진 오일 팬의 소재가 금속에서 꾸준히 플라스틱으로 대체되고 있는데요, 가장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포르쉐 911 카레라에 적용된 신형 6기통 복서 엔진 오일팬 모듈입니다. 독일 폴리텍 플라스틱스 (POLYTEC PLASTICS)과 포르쉐의 긴밀한 협력으로 개발된 이 엔진 모듈팬에는 랑세스의 폴리아미드 기반 고성능 플라스틱 듀레탄(Durethan)이 적용되었습니다. 폴리텍사의 프로젝트 매니저인 조르게 소레아스(Jorge Soares)는 “이 모듈은 경량 설계, 효율적 생산비용, 그리고 여러 기능 부품의 통합화와 같은 차세대 엔진이 갖춰야 하는 특정 조건들을 모두 충족합니다.”라고 설명합니다.

랑세스는 폴리아미드 6기반의 플라스틱이 엔진 오일팬에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을 이번 포르쉐 사례를 통해 증명해냈습니다. 무엇보다 열가소성 플라스틱이  엔진오일에 장시간 노출되어도 안정성이 유지된다는 것이 테스트를 통해 입증되었습니다. 포르쉐 911 카레라의 오일팬 상하부에는 30%의 유리섬유로 보강된 듀레탄 BKV 30 H2.0이 적용되었습니다. 폴리아미드 6 덕분에 오일팬의 상부와 하부 쉘에서 각각 1.3kg과 1.8 kg의 무게를 줄일 수 있었으며, 이전 알루미늄 적용 시와 비교했을 때 오일팬에서만 총 2kg 이상의 무게를 줄일 수 있었습니다.

 

 

전기 자전거 & 스쿠터용 배터리 하우징

e_scooter_eb2_giallo_batteria_06-1_bearb

아스콜 홀딩스사는 자전거 및 스쿠터 밧데리용 하우징을 만들기 위해 랑세스의 PBT+ASA 블렌드 신소재를 사용했습니다. 이 소재는 ‘포칸AF 4110‘ 이름으로 곧 출시될 예정입니다. 사진: Askoll

랑 세스는 이번 K2016에서 2인용 전기 스쿠터 ‘eS2’를 선보입니다. eS2는 “레트로 터치의 컬러풀 클래식”으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아스콜 홀딩(Askoll holding)사가 설계, 개발한 전기스쿠터입니다. 이 스쿠터 배터리의 하우징에는 랑세스가 곧 출시할 예정인 신소재 포칸AF 4110이 적용되었습니다.

난연성이 뛰어난 이 신규 소재는 전기전자 재료를 담는 크고 복잡한 형상의 케이싱 용도로 특별히 개발되었습니다. 포칸 AF 4110은 난연성 뿐만 아니라, 뒤틀림이 적고 내화학성, 열안정성, 그리고 충격강도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모두 부합합니다. 심지어 초음파 융착도 가능합니다. “포칸 AF 4110은 색차 안정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별도의 자외선 안정제 처방도 포함되어 있어 상당한 비용 절감이 가능하죠.” 랑세스의 이탈리아/스위스 지역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의 세일즈 매니저 파비오 파세리(Fabio Passeri)의 설명입니다

 

가벼운 주방용품

lxs-img_simulation_walzentraeger_2_03-bearb

푸드 프로세서의 롤러 지지대를 개발할 때도, 랑세스는 최적의 게이팅 컨셉을 결정하고, 웰드라인과 에어트랩 방지 및 변형 특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출성형공정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랑 세스의 고성능 플라스틱은 가정에서도 사용됩니다. 대표적인 사례는 한 프리미엄 가정용품 브랜드의 푸드 프로세서용 롤러 지지대입니다. 이 지지대에는 랑세스의 폴리부틸렌 테레프탈레이트(PBT)와 폴리카보네이트(PC) 블렌드에 30%의 유리섬유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인 포칸 C 3230 XF (XtremeFlow)가 적용되었습니다. 랑세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 어카운트 매니저 한스-요하임 클로퍼(Hans-Joachim Klöpper)의 설명에 따르면, 포칸을 적용하면 높은 기계적 하중이 가해지는 부품도 얇은 디자인으로 구현해낼 수 있으며, 낮은 변형특성과 치수 안정성까지 갖출 수 있다고 합니다. 랑세스는 오랫동안 이 프리미엄 가정용품 기업에 맞춤형 플라스틱 소재를 공급해왔으며, 롤러 지지대의 개발 과정에 있어 기계적 및 성형 시뮬레이션 서비스도 제공했습니다.

푸드 프로세서는 다지기, 썰기, 분쇄, 반죽 등 여러 기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롤러 지지대의 형상도 수많은 박육부, 분지구조 및 보강립 등이 포함되어 복잡합니다. 클로퍼는 “랑세스 포칸 플라스틱은 유동성이 매우 뛰어나 아무리 복잡한 부품도 1,2 혹은 3 밀리미터 두께의 박육 사출 성형할 수 있습니다” 고 덧붙입니다.

 

 

테펙스에 대한 정보

broschuere_tepex_vor_auto_1_03_bearb랑 세스는 자회사인 본드 라미네이트(Bond Laminates)의 고성능 복합소재 테펙스(Tepex)에 대한 높은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이번 K2016에서 테펙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소개하는 브로셔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 브로셔에는 열가소성 복합소재의 장점, 경량화 설계에 대한 잠재력, 그리고 테펙스 제품 정보, 열성형 및 하이브리드 몰딩과 같은 다양한 테펙스 생산 공정에 대해 상세히 소개합니다.

엔지니어뿐만 아니라 관련 기술에 관심이 있는 마케팅 및 구매 분야 종사자라면 누구나 K2016에 설치된 랑세스 부스 스탠드 또는 홈페이지  www.tepex.de.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랑세스, 플라스틱에 색을 입히다

macrolex_03_bearb

마크로렉스 그란: 플라스틱 착색용 유기 염료

랑 세스의 라인케미 첨가제 사업부는 이번 K2016에서 플라스틱 착색용 유기 염료 마크로렉스 그란(Macrolex Gran)을 선보입니다. 이 제품은 미립자 형태로 이루어져 있어 가루나 알갱이에 비해 가공물성 및 분산성이 뛰어나고 안전한 취급이 가능합니다. 마크로렉스 그란의 미립자는 속이 빈 구체로 구성되어 있어 쉽게 부서지며, 빠르고 균일하게, 그리고 완전하게 플라스틱 안으로 퍼져나가 합쳐집니다. 이는 빈 구체들이 색에 따라 2~10 마이크로미터 정도로 작은 일차 입자들로 이뤄져 있기 때문이지요.

마 크로렉스 그란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미립자 구체의 크기가 먼지 띠를 형성하지 않을 만큼 크면서도 가루에 비해서는 매우 작아, 플라스틱으로 빠르고 완전하게 용해된다는 것입니다. 자유유동성의 특성을 띠는 0.3 밀리미터의 구체들은 정확한 계량을 가능케 하고 혼합 과정에서의 응집을 막습니다. 부피 밀도는 가루에 비해 4배 가량 높아 처리와 수송, 저장에 매우 유용합니다.

새로운 가수분해 안정제

라 인케미 첨가제 사업부는 이번 박람회에서 다양한 플라스틱과 폴리우레탄용 가수분해 안정제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새롭게 라인업에 추가된 스타박솔 P110(Stabaxol P 110)은 혁신적인 저공해 중합체 카르보디이미드 기반의 첫 신제품이기도 합니다. 이 제품은 맞춤형 내가수분해제 트렌드에 따라, 각각의 용도에 맞게 안정화된 성능, 독성, 배출과 취급 면에서 훨씬 향상된 성능을 제공합니다.

스타박솔 P110은 열가소성 플라스틱 PET, PBT와 열가소성 플라스틱 엘라스토머(TPE-E)에 사용되었을 때 더욱 뛰어난 성능을 발휘합니다. 특히 바이오플라스틱인 PLA(bioplastic polylactide)에 적용 시, 습하거나 뜨거운 환경에서 사용될 때의 수명을 연장시켜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스타박솔 P110은 보통 제지기 스크린, 케이블 시스(피복), 엔지니어링 사출성형 및 전자기기 하우징의 단일 필라멘트에 사용됩니다.

품질이 최우선

rhenowave_03_bearb

레노웨이브(Rhenowave) 인라인 공정 모니터링 시스템은 타이어, 기능성 고무 제품 및 고무 컴파운드 제조업체들이 고효율의 품질 관리를 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습니다.

랑 세스 라인케미 첨가제 사업부는 고무 관련 제조기업들을 대상으로 자사의 인라인 공정 모니터링 시스템 레노웨이브(Rhenowave) 시연을 보일 예정입니다. 랑세스는 레노웨이브를 랑세스 자사 블래더 제조 공장 두 곳에 도입한 바 있습니다. 라인케미 첨가제 사업부의 고무 첨가제 책임자인 필립 융(Philipp Junge)는 “레노웨이브를 적용하면 고무 제조 압축 프로세스에 있어 차원이 다른 레벨의 품질을 구현해낼 수 있습니다.”라고 설명하면서, “레노웨이브는 인라인 프로세스에서 분석 데이터를 연속적으로 수집하여 몇몇 테스트용 제품만이 아닌 전체 생산량에 대한 품질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것이 바로 레노웨이브만의 장점이자 비용 효율성을 높이는 요소이지요.” 라고 강조합니다.

레노웨이브는 기존 압축기의 헤드 부분에 설치됩니다. 측량은 부피를 기준으로 선별적으로 측정되어, 하나의 샘플을 취해 연구실에서 분석하던 기존 시험 절차의 약점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레노웨이브를 사용하면 컴파운드가 압축기를 벗어나는 순간 1초 내에 품질 평가가 가능해지며, 총 100퍼센트의 컴파운드가 이런 방식으로 분석될 수 있습니다. 컴파운드가 완성품 단계로 가기 전 어떤 부분에서 품질이 떨어지는지도 빠르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지체 없이 제조 공정을 수정할 수 있어 품질은 높아지고 오류는 적어지는 것은 물론 생산 비용도 줄일 수 있습니다.

K2016에서의 랑세스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lanxess.com/en/corporate/products-solutions/trade-fair-calendar/k-2016/

여러분을 K2016 전시회장 6홀 C76에서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